본문 바로가기

지름신이 도와주셨다

아디다스 영96, 나도 어글리 슈즈 하나 샀다!

리틀 버건디 아디다스 영96 주문 확인 이메일
언제나 봐도 기분이 좋은 주문 확인 이메일

 

8월 29일 목요일, 9월 2일 근로자의 날(Labour Day)로 인하여 한참 온라인 쇼핑몰에서 근로자의 날 기념 세일을 하길래 무심코 이곳저곳 둘러보다가 리틀 버건디(Little Burgundy)라는 매장에서 마음에 드는 신발을 발견했다. 그 신발은 바로 내가 전에 포스팅했던 어글리 슈즈 중 하나인 아디다스 영96 (Yung-96)! 리틀 버건디에서 파는 아디다스 영96은 색깔이 무척이나 튀고 건담 같은 색 (빨간색 + 파란색 + 흰색 + 회색 + 형광색)을 가지고 있어서 참으로 치명적이게 매력적이었다.

 

아디다스 캐나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보이는 아디다스 영96 페이지
아디다스 캐나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보이는 아디다스 영96 페이지

아디다스 영96, 아디다스 캐나다 공식 웹사이트 [사진출처 : Adidas Canada]

 

아디다스 공식 홈페이지에 들어가 더 자세한 정보도 얻고 신발 사진과 착용 영상도 보며 마음에 들었겠다, 슬슬 지름신이 안개 낀 내 머리에 서서히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가격도 리틀 버건디에서 $140불에 $70불로 세일하는데 캐나다 달러니까 한국 돈으로는 ₩63,000원(글 작성 기준) 정도, 덤으로 배송비도 무료! '신발도 이쁜 데다가 가격도 이 정도면 나쁘지 않은데?' 나는 생각했다.

오케이, 그래서 그냥 질러버렸다.

 

가끔 그런 날이 있는 거 같다. 그냥 돈 좀 써보고 싶은 날. 가격이 비싸든 싸든, 세일을 하든 말든, 뭔가를 소비하여 단기간이지만 그때만이라도 쾌락을 맞보고 싶은 때가 있다. 그렇다, 너무 돈을 아끼면 너는 너무 안 아끼잖아 정신적 건강에 해로운법!

그래서 나는 고민을 한 30초 정도만 했을 뿐, 이미 운동화 디자인은 내 기준에서 통과했고 사이즈만 정 사이즈인지 알아보고 바로 구매했다. 사이즈는 오버사이즈로 나왔다 하길래 250mm에서 260mm까지 신는 나는 그 당시 제일 작은 사이즈인 250mm (US 7)로 선택했다.

주문후 예상 배송 도착시간은 9월 3일 화요일, 하루 배송으로 주문한 다음 날인 금요일에 신발을 받아볼 수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뭐 그냥 일단 지른 걸로 만족하기로 하고 얼른 화요일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기다리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미시사가 UPS 픽업 지점
동네 UPS 픽업 지점

 

대망의 배송 도착 날, 화요일! 회사 칼퇴근 후 집에 도착해 문 앞을 확있했었는데, 나의 아디다스 영96 어글리 슈즈 택배가 없었다 ㅠㅠ. 어떻게 된 일인지 핸드폰에서 확인하던 중 이날은 택배 배송이 왔을 시 내가 집에 없었기 때문에 집에다가 택배를 놔두지 않고, 동네 UPS 픽업 지점에 보관되었다는 거다. 나는 그래서 얼른 그곳으로 픽업하러 갔다. 두근두근 전진!

 

UPS 택배

 

하아~ 많이 기다렸지 내 이쁜이? 이제 집으로 가자꾸나♥

 

아디다스 오리지널 파란 슈즈 박스

 

흰색 UPS 비닐을 찢어버리고 모습을 드러낸 파란 아디다스 오리지널 슈즈 박스, 반갑다! 히히히.

 

아디다스 영96 개봉 언박싱

 

윽! 나의 심장아 나대지 말렴. 일단 어여쁜 아디다스 영96님을 얼른 신어보자꾸나~

 

새 신발이니까 집에서 바로 신어봤다.

 

골져스!!!

너무 좋다. 색 이쁘고 디자인 멋지고. 로봇으로 변신할 준비 완료다.

 

아디다스 영96 밖에서 착용샷
밖에 나와서도 한장

 

아디다스 영96 착화감은 확실히 사이즈가 조금 크게 나와서 그런지 안이 넉넉한 느낌이 들어 답답하지 않았고 편했다. 쿠셔닝은 전에 커플 운동화로 산 뉴발란스 574S v2에 비해 조금은 딱딱한 느낌이었지만 불편한 건 아니고 어글리 슈즈답게 튼튼한 느낌을 준다고 볼 수 있겠다. 전체적으로 발을 감싸는듯한 안정감도 주어서 무척 마음에 든다.

 

아디다스 영96 밖에서 착용샷
옆모습도 찰칵. 느낌있게 비스듬히!

 

또한 운동화 굽이 은근히 있어 어글리 슈즈의 장점인 키높이 효과도 똑똑히 보여주는듯했다. 나 같은 키 작은 사람에겐 참으로 반가운 점이다. 헤헤헤. 이렇게 다시 한번 사진으로 보니 멋스럽게 복고풍이 솔솔 풍기는 아디다스 영 96은 청바지와 참 잘 어울리는 운동화 같다. 패셔니스타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복고풍이 트렌드인 요즘 뒤처져 보이는 거 같진 않다. 넘나 이쁜 것!

 

 

 

좋았어 아주 좋은 지름이야.

 

 

 


지노진호 생각 블로그 이미지 서식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